한국섬유신문

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2018년 12월 17일 (월)

데일리뉴스

전체뉴스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뉴스보기
    HOME   l 유통   l 온라인

    온라인 쇼핑몰, 중소기업과 상생경영 앞장

    LF 트라이씨클, 중소업체와 공동 브랜드 '타티투펩' 런칭
    무신사, 신진 브랜드에 무이자 대출 지원

    • 올해 국내 온라인쇼핑 거래액 100조원 돌파가 예상되면서 온라인 쇼핑몰들은 중소기업들과 윈윈 전략을 모색하고 있다. 중소기업들 온라인 시장 입점을 지원하며 상생경영에 나서고 있다. 중소기업은 안정적인 판매 채널을 확보할 수 있고 유통업체들은 높은 품질의 제품을 고객들에게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2일 통계청에서 발표한 ‘9월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2018년 9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9조 1283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월 대비 15.3% 증가했다.



      LF 계열사 트라이씨클은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국내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유아동 전문몰 ‘보리보리’는 지난해 10월 주니어 스포츠웨어 브랜드 키스포(KISPO)와 공동 기획한 웰론 롱패딩을 출시했다. 시즌 트렌드에 맞는 제품을 시중에 판매되는 제품보다 저렴한 가격대로 출시해 지난해 11월~12월 두 달간 거래액이 112% 늘었다. 지난 2월에는 에스앰어패럴과 온라인 전용 유아동 캐주얼 데님 브랜드 ‘쥬니블리’를 공동 런칭해 중소 브랜드와 협업도 이어가고 있다.


      트라이씨클은 2016년에는 아동복 업체 ‘어린이가천재’와 MOU를 맺고 토들러 전문 브랜드 ‘타티투펩’을 공동 런칭했다. 아동복 브랜드 ‘클랜씨’를 운영하며 역량을 쌓아온 어린이가천재는 기획, 제조, 생산을 맡았다. 제품 유통과 판매는 보리보리에서 담당했다. 트라이씨클의 브랜드 패션몰 ‘하프클럽’도 최근 개성을 중시하는 젊은 세대 공략을 위해 올 3월부터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전문관인 ‘디자이너 셀렉샵’을 운영하고 있다. 신진 디자이너들에게 유통 판로를 제공한다. 하프클럽은 내년 ‘디자이너 셀렉샵’ 입점 브랜드 수를 현 150개에서 20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는 지난 2015년도부터 중소 브랜드와의 동반성장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중소기업이나 젊은 디자이너들의 성장을 위해 무이자로 생산 자금을 빌려주고, 화보 제작, 협업 상품 개발 등 다양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무신사 상위 20개 브랜드는 지난해 30억원 이상 매출을 올렸다. 2014년 850개였던 입점 브랜드수가 지난해 2900개로 급증했다. 2018년 현재 3500여개 브랜드가 입점해 있다.


      티몬은 2016년도부터 매출과 고객 서비스 등에서 상위 1% 평가를 받은 업체를 엄선해 ‘1% 클럽’을 운영하고 있다. 파트너사 중 95%가 중소기업으로 ‘1% 클럽’에 든 100여개 업체 매출은 전체의 11%에 달한다. 위메프는 개인 또는 중소기업의 패션 아이템을 판매하는 ‘트렌드패션’ 딜을 선보이고 있다. 다양한 디자인과 저렴한 가격대의 제품으로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올 상반기에는 하루 매출 1억원을 돌파한 ‘트렌드패션’ 상품이 108개로 늘었다.


      트라이씨클 김도운 이사는 “최근 가성비, 가치소비 등이 소비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품질과 가격경쟁력이 모두 높은 중소기업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업체와 고객의 만족도가 모두 높아 앞으로 협력업체들과 동반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섬유 페이스북 한국섬유 트위터

    2018-11-29 11:30:50

    정정숙기자 jjs@ktnews.com

    Copyright ⓒ 한국섬유신문사 (www.k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