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섬유신문

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2019년 01월 20일 (일)

데일리뉴스

전체뉴스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뉴스보기
    HOME   l 유통   l 유통/종합

    롯데면세점, 지난해 매출 7조5000억원…명동본점 4조 돌파

    따이공·온라인 매출 증가 영향

    • 롯데면세점(대표 이갑)은 2018년 명동본점과 월드타워점 매출이 각각 4조 원, 1조 원을 돌파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2018년 국내 전체 매출 7조 5000억 원을 돌파하며 창립 이래 사상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2017년 매출 6조 원을 달성한 이후 일 년 만에 달성한 기록이며 전년대비 25% 신장한 수치다.


      38년간 롯데면세점의 고도성장 요람 역할을 해 온 명동본점이 작년 12월 14일 매출 4조 원을 넘으며 ‘단일 매장 매출 세계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중국의 사드보복 여파로 잠시 주춤했던 명동본점 지난해 매출은 전년대비 약 35% 신장하며 일평균 110억 원을 넘어섰다.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은 1980년 오픈당시 22억 원 이었던 연매출은 꾸준히 증가했다. 중국인 관광객이 본격적으로 들어오기 시작한 2011년 1조 원을 달성했다. 이후 2015년 2조 원, 2016년 3조 원을 돌파하며 급격한 신장을 했다. 3조 원 달성 2년만인 2018년 매출 4조 원을 달성하게 됐다. 사드 보복 이후 침체된 중국 단체 관광객을 대신한 따이공(대리구매상)증가가 크게 영향을 미쳤다.


      명동본점은 고객의 쇼핑 편의를 위해 지난 2016년 8월 본점 12층을 확장 오픈했다. 작년 10월 명동본점 1층 ‘스타에비뉴 코너’를 리뉴얼 오픈하면서 국내최대 중소중견 브랜드 편집매장인 ‘블루밍뷰티관’을 선보였다. 이를 통해 브랜드 다각화 및 동반성장을 실현해 나가고 있다. 작년 4월에는 총 100억 원을 투자해 상위 VIP고객을 위한 ‘스타라운지’를 오픈했다. 입생로랑, 샤넬, 스와로브스키 등 ‘스타라운지’에서 진행하는 유명 브랜드 VIP초청행사는 고객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월드타워점 역시 지난 12월 23일 연매출 1조 원을 달성하며 ‘1조 원 클럽’에 가입했다. 시내면세점 특허를 재취득해 오픈한 2017년 5700억 원 매출을 올렸다. 이후 일 년 만에 매출 1조 원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약 80% 신장률을 보였다. 월드타워점에 입점한 국내 중소중견브랜드 매출은 전년대비 300% 신장해 중소중견 브랜드와의 상생에 크게 기여했다.


      판매 채널별 중 주목할 점은 롯데면세점 온라인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는 것이다. 온라인 매출은 전년대비 50% 신장한 2조 원 매출을 달성했다. 5년 만에 3배 이상 증가한 25%를 차지했다. 인터넷 및 모바일 면세점 플랫폼 개선 및 인터넷점 전용 상품 개발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적립금 증정 등 다양한 프로모션 행사를 통한 20~30대 고객 유치가 매출증가로 이어졌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는 “급격한 시장 변화 속에서도 롯데면세점만의 38년간의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상최대 매출을 기록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업계 선두주자로서 한국 면세시장의 글로벌화와 국내외 잠재적 고객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섬유 페이스북 한국섬유 트위터

    2019-01-07 10:59:20

    정정숙기자 jjs@ktnews.com

    Copyright ⓒ 한국섬유신문사 (www.k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