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섬유신문

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2019년 01월 20일 (일)

데일리뉴스

전체뉴스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뉴스보기
    HOME   l 섬유   l 섬유

    섬수협, 올해 15개 해외전시회에 370사 진출 지원

    섬유수출기업과 ‘동행’에 역량 집중

    • 한국섬유수출입협회(회장 민은기, 이하 섬수협)는 2019년 총 15개의 국내외 해외전시회 참가를 지원한다. 섬수협은 유럽 미국 중국 등 특정 지역 마케팅에서 벗어나 섬유기업의 신시장을 개척하고 정부의 新남방정책에 따라 베트남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베트남의 경우 11월 열리는 ‘베트남 호치민 섬유의류 산업전(VTG 2019)’에 참가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정부보조금을 지원한다. 현지 유관기관과 협력을 통해 별도의 바이어 초청 및 매칭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기존 프랑스 이탈리아 중심의 유럽시장은 보합세가 지속됨에 따라 폴란드와 영국 시장 진출에 속력을 낸다는 방침이다. 5월에는 작년에 이어 2차 년도 폴란드 바르샤바·우츠 시장 개척 사업을 추진한다. 7월에는 영국 런던 퓨어오리진 전시회에 국내 기업의 신규 참가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이달 29일부터 열리는 독일 뮌헨 패브릭스타트에는 19개사 참가를 지원하고 이탈리아 밀라노 우니카에는 15사, 프랑스 파리 프레미에리비죵에는 41사를 파견·지원한다. 올해 15개 해외 전시회 지원을 통해 수혜를 받는 기업은 총 370여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한국에서 열리는 수출상담회 역시 정례화해 지속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섬수협 민은기 회장은 “섬수협은 섬유수출기업과의 ‘동행’을 미션으로 설정했다”며 “신남방정책 구현의 핵심지역인 동남아시아 거점 생산기지로 경쟁력 있는 섬유 소재를 수출할 수 있도록 미들스트림의 중추적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019년 ‘프레미에르비죵·우니카展’ 신규 10社 합류

      참가 진입 장벽이 까다로운 프랑스 프레미에르비죵과 이탈리아 우니카 전시회에 10개 한국 섬유소재기업이 신규로 합류한다. 프레미에르비죵의 경우 지난 9월에 처음 참가자격을 획득한 서진텍스타일, 벤텍스에 이어 내년 2월에는 세창상사, 에스엘텍스타일, 에이치제이, 하나텍스 등 4사가 신규로 참가하게 된다.


      또 2월 열리는 밀라노 우니카에는 서진텍스타일, 신진텍스, YH교역, 텍스에버플러스 등 4사가 신규로 합격했다. 이들 기업은 한국섬유소재협회 지원을 받아 해외시장 개척에 나설 예정이다. 작년에는 프레미에르비죵(9월), 우니카(7월) 전시회에 57개 국내 섬유소재 기업이 참가해 현장계약액 619만 달러, 상담금액 9153만 달러의 성과를 이끌어 냈다.


      10년 이상 프레미에르비죵을 지원해 온 섬수협은 3년 전부터 하이테크 소재의 선두 주자로 메이드 인 코리아(Made in Korea) 소재의 차별화를 부각시키기 위한 프로모션 홍보 부스를 운영해 왔다. 과거 아우터용 교직물 및 기능성 합섬 우븐에 치중됐던 국내 섬유소재가 최근 천연 섬유 혼용과 다양한 기능성 니트소재 같은 고감성 고부가 제품으로 재편되는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국섬유 페이스북 한국섬유 트위터

    2019-01-04 15:22:41

    정기창기자 kcjung100@ktnews.com

    Copyright ⓒ 한국섬유신문사 (www.k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