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섬유신문

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2018년 09월 20일 (목)

데일리뉴스

전체뉴스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뉴스보기
    HOME   l 패션   l 컬렉션

    2019S/S 준지(JUUN.J) 파리 컬렉션 - 미래 패션의 대안, 스포티하고 강렬하게 !

    나일론·네온컬러·화려한 체크 ‘주목’…내년 ‘준지우먼’ 런칭 예고

    • 2019년 여성라인을 선보일 준지(JUUN.J)가 6월 22일 오후 1시(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팔레 드 도쿄(Palais de Tokyo)에서 2019년 봄여름 컬렉션을 선보여 기대감을 충족시켰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글로벌 브랜드 ‘준지’는 2019년 봄여름 컬렉션 테마로 ‘ALTERNATIVE(대안)’를 제시하고 네온, 오렌지 등 액센트 컬러와 나일론 소재를 새롭게 적용했으며 과감한 체크와 스트라이프를 접목해 에너지 넘치는 컬렉션을 선보였다.


      클래식과 90년대 스포츠아이템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ALTERNATIVE TAILORING, ALTERNATIVE TECH로 재해석, 스포티한 아우터 및 팬츠 아이템으로 참석자들에게 호평을 이끌어 냈다. 이번 컬렉션에서 총 17명의 모델 중 9명을 여성으로 구성했으며 총 37착장의 의상 중 절반 이상인 20착을 내년에 새롭게 선보이는 여성컬렉션으로 기획, 신규 여성라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2019년 런칭 예정인 준지 우먼(JUUN.J WOMEN)의 캡슐컬렉션으로 남성복의 이미지를 초월하는 한편, 스니커즈, 모자, 힙색 등 최근 완판 행진 중인 액세서리 라인 강화를 통해 향후 준지 하우스의 미래를 엿보는 특별한 무대가 펼쳐졌다.


      준지는 2017년 이후 트레이드마크가 된 약 3m 크기의 초대형 이미지보드를 설치, 파격적 런웨이로도 주목받았다. 준지는 총 17개의 이미지보드를 런웨이에 설치하고 그 앞으로 모델들이 워킹하게 했다. 또 피날레에서는 보드의 이미지와 같은 의상을 착장한 모델이 보드 앞에서 포즈를 취하는 퍼포먼스로 컬렉션에 프레젠테이션 기법을 도입했다.


      준지는 오는 9월 파리에서 새로 선보이는 여성 커머셜 라인의 세일즈를 시작하며 한남동에도 팝업스토어를 오픈 총 400여 스타일(남 240, 여 160)의 아이템으로 밀레니얼 세대를 타겟으로 하는 상품의 방향성을 최종 점검했다. 이어 내년 봄 여성라인을 공식 런칭할 예정이다. 한편, 준지는 미국, 중국, 캐나다, 이탈리아, 영국 등 30여개국 120여개 매장에서 비즈니스를 전개하고 있다.




      한국섬유 페이스북 한국섬유 트위터

    2018-07-06 14:15:33

    이영희기자 yhlee@ktnews.com

    Copyright ⓒ 한국섬유신문사 (www.k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