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섬유신문

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2017년 10월 20일 (금)

데일리뉴스

전체뉴스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뉴스보기
    HOME   l 패션   l 잡화

    [화제의 브랜드] “고객이 직접 최고급 구스이불 만들죠”

    구스앤홈, 현대백 가든파이브점서 DIY 서비스

    • 내외(대표 이재일)의 침구류 전문회사 구스 앤 홈(대표 서혜정)이 구스 이불을 직접 만들 수 있는 매장을 개설,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국내 침구류 시장에서 GOOSE DIY매장을 연 것은 이 회사가 처음이다. 구스이불은 충전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직접 구스를 선택해서 만들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호기심을 자극한다. 명품 구스이불 전문 브랜드를 모토로 하는 ‘구스 앤 홈’은 현대백화점 시범운영을 거쳐 DIY 전문 매장으로 오픈했다. 현재 현대백화점과 롯데백화점의 VIP고객들에게 상당한 호응을 받고 있는 ‘구스앤 홈’은 양대 백화점을 비롯해 국내 23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다.



      세계 유수의 고급 구스 브랜드에서 사용하는 폴란드산 거위털과 일본산 새틴 원단 등의 원자재가 경쟁력이다. 30배 이상 비싼 아이슬란드산 아이더 다운과 독일 실크 원단으로 만들어진다. 3000만 원 상당의 최고급 제품을 직접 제작해볼 수 있어 고객 니즈를 만족시킨다는 평가다.


      이러한 최고급 구스 제품의 성공적 전개는 ‘구스 앤 홈’이 보유한 전세계 10여개국에 달하는 글로벌 네트 웍이 갖춰져 있기 때문이다. 세계적인 다운프루프(털빠짐 방지처리로 다운 이불에는 필수적인 원단) 원단 업체인 일본 카게야마社와의 국내 독점 계약이 포인트다.


      지난 2016년 현대백화점에서 시범 운영 된 GOOSE DIY 서비스와 2017년 GOOSE DIY 전문 매장 오픈은 이회사의 또 다른 신화창조로 이어지는 부문이다. 좋은 충전재와 함께 사이즈나 사용 환경을 분석해 가장 적합한 고품질 제품을 제안하는 일환이다.



      고객 상담은 이러한 정보 제안과 함께 편안한 쇼핑공간 안에서 이뤄진다. 여러가지의 털 종류와 20단위의 털 중량, 11가지의 원단을 고객이 직접 선택한다. 시베리아, 폴란드, 헝가리 등지의 최고급 거위털 부터 대중적인 오리털까지 다양하다. 인도, 일본, 영국에서 생산된 현존하는 고급 원단부터 다양한 기능성 원단을 선택 할 수 있다.


      1호점은 문정동 현대백화점 가든파이브점이다. 구스 앤 홈의 DIY 제작 서비스를 전문으로 하는 오프라인 첫 번째 샵이다. DIY 전문 매장은 원단과 거위털을 직접 볼 수 있고, DIY 제작을 위한 전문 상담도 가능하다. 고객들의 호응으로 8월 중 2호점이 본격 오픈될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구스 앤 홈은 고객 편의를 위해 자체 앱과 웹사이트를 통한 편리한 DIY 제작을 지원할 예정이다. 상표등록과 관련 특허출원은 브랜드 신뢰를 더욱 제고시킨다. ‘구스앤홈’의 모기업 (주)내외 이재일 대표는 “최근 우리 구스 앤 홈 이불에 대한 현대백화점과 롯데백화점 VIP 고객들의 반응이 좋다. GOOSE DIY를 통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국내 최고 퀄리티의 다운 이불로 수면의 퀄리티를 높이고, 더 나은 삶의 질을 누릴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국섬유 페이스북 한국섬유 트위터

    2017-08-04 19:31:36

    김임순기자 sk@ktnews.com

    Copyright ⓒ 한국섬유신문사 (www.k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