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섬유신문

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2018년 04월 26일 (목)

데일리뉴스

전체뉴스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뉴스보기
    HOME   l 패션   l 종합

    SI 비디비치, 올해 ‘1000억’ 간다

    • 프리미엄 코스메틱 브랜드 비디비치가 올해 1000억 브랜드로 도약을 시도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은 자체 화장품 브랜드 비디비치 3월 매출이 131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비디비치 작년 전체 매출이 229억 원임을 감안하면 놀라운 성과다.


      이 같은 성장세라면 비디비치 단일 브랜드 올해 전체 매출이 지난해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전체 화장품 매출액인 627억원을 가뿐히 넘길 것으로 보인다. 비디비치의 이러한 성장은 면세점 매출이 견인했다.


      비디비치는 현재 신세계면세점 명동점, 롯데면세점 명동점, HDC신라면세점 아이파크점, 두산면세점 등 면세점에 8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한 곳은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이다.


      비디비치는 올해 3월 신세계면세점에 입점돼 있는 국내 화장품 브랜드 중 설화수, 후, 닥터자르트에 이어 매출 순위 4위를 기록했다. 한편, 2016년까지 계속 적자였던 비디비치는 지난해 처음으로 5.7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한국섬유 페이스북 한국섬유 트위터

    2018-04-09 14:27:39

    조동석기자 zoddong@ktnews.com

    Copyright ⓒ 한국섬유신문사 (www.k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