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섬유신문

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2018년 11월 14일 (수)

데일리뉴스

전체뉴스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뉴스보기
    HOME   l 유통   l 유통/종합

    신세계그룹, 온라인 사업 1조원 투자 유치

    온라인 통합 신설로 2023년 매출 10조원 발판 마련

    • 신세계그룹이 오늘(31일) 해외 투자운용사 ‘어피니티(Affinity)’, ‘비알브이(BRV)’ 등 2곳과 1조원 온라인 사업을 위한 투자 유치를 확정했다. 신세계그룹은 2023년까지 매출 10조원을 달성해 국내 온라인 1위 기업으로 도약대를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온라인 신설 법인에 물류 및 배송인프라와 상품경쟁력, IT기술 향상에 1조 7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이철주 어피니티 부회장, 윤관 비알브이 대표이사 등은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온라인 신설 법인 신주 인수 계약 체결 발표식’을 가졌다. 이번 투자금액은 총 1조원, 온라인 신설 법인 출범 시 7000억원이 1차적으로 단행되고 이후 3000억원이 추가적으로 투자될 예정이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계약 체결로 온라인 사업 육성을 위한 디딤돌을 마련됐다. 내년 1분기 이 신세계와 이마트 온라인 사업을 각각 물적 분할한 후 두 법인을 합병해 온라인 법인을 신설할 계획이다. 양사는 오는 12월, 분할계획서 승인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신세계그룹은 온라인 사업의 핵심 경쟁력 강화를 위해 물류 및 배송 인프라 확대에 투자를 우선적으로 집중키로 했다. 보정과 김포에 운영 중인 대규모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NE.O)를 확대하고 점포 내 운영 중인 P.P센터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재 김포에 신설중인 최첨단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NE.O 003’은 내년 하반기 본격 가동을 시작, 온라인 사업 성장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지금은 약 30% 공정률 수준이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지금까지 신세계그룹 성장을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가 담당해 왔다면 앞으로 성장은 신설되는 온라인 신설 법인이 이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룹의 핵심 역량을 모두 집중해 온라인 사업을 백화점과 이마트를 능가하는 핵심 유통 채널로 성장 시킬 것” 이라고 말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해외투자자들이 신세계그룹 온라인 사업의 성장세와 발전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고 투자 유치 배경을 설명했다. 2014년 SSG.COM으로 그룹 내 온라인 사업을 통합한 이후 지난해 매출 2조원을 돌파했다. 해마다 20~30%의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이 이번 투자 유치에 긍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평가된다.

      한국섬유 페이스북 한국섬유 트위터

    2018-10-31 18:18:08

    정정숙기자 jjs@ktnews.com

    Copyright ⓒ 한국섬유신문사 (www.k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