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섬유신문

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2018년 12월 19일 (수)

데일리뉴스

전체뉴스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뉴스보기
    HOME   l 유통   l 유통/종합

    두타 면세·두타몰, 화재 없는 동대문위한 소방안전캠페인 동참

    • 화재 없는 안전한 동대문상권 형성을 위해 동대문미래재단을 중심으로 지역사회가 손을 맞잡았다. 두산 두타면세점과 두타몰은 동대문미래재단이 주최하는 ‘소방안전캠페인’에 임직원이 서포터즈로 참여한다. 지난 18일에 이어 오늘(23일) 양일간 동대문 소상공인 대상으로 소방안전진단 및 소화기를 배포한다.



      동대문은 소방시설이 완비되지 않은 노후상가가 많고 상가 밀집도가 높다. 이번 소방안전캠페인은 동대문 일대 화재예방과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마련됐다. 지역 민관이 협력한 가운데 이틀간 소방안전진단과 함께 인근 9개 구역에 1000여개 소화기가 전달됐다. 9개 구역은 광희동 먹자골목 및 전통시장, 그리고 봉제업체들이 모여 있는 신당동, 창신동 등이다.


      두타면세점과 두타몰 임직원들은 서울중구청의 지원으로 화재 없는 안전명품마을과 신당동 일대에도 소화기 200여대씩을 각각 전달했다. 동대문미래재단은 올 하반기에 구역을 확대해 2차 소방안전캠페인을 실시할 계획이다.


      두타면세점과 두타몰 임직원들은 오늘(23일) 오전 두타광장에서 소방안전캠페인 발대식을 가졌다. 동대문 일대 상가를 직접 방문해 화재 발생 시 대처방법 및 소화기 사용법을 설명했다. 동대문미래재단은 2015년 10월 두산그룹이 200억원을 출연해 설립한 곳이다.


      지난 2년여간 동대문 지역의 균형 발전과 상권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상권 영수증 이벤트를 겸한 페스티벌은 대표적 행사 중 하나다. 봉제 공동작업장 운영, 동대문 홍보를 위한 SNS 활성화, 신진디자이너 육성을 위한 서바이벌패션K 컨테스트 개최, 서울 365패션쇼 및 DDP 야시장 지원 행사가 열렸다.


      작년에는 중국어에 능숙하고 관광객 대상 다양한 판매 상황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두타면세점 임직원들의 재능기부와 함께 동대문 소상공인을 위한 1:1 중국어 교육 지원 활동도 펼쳐졌다.


      한국섬유 페이스북 한국섬유 트위터

    2018-05-23 10:06:09

    정정숙기자 jjs@ktnews.com

    Copyright ⓒ 한국섬유신문사 (www.k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