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섬유신문

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2018년 12월 19일 (수)

데일리뉴스

전체뉴스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뉴스보기
    HOME   l 섬유   l 섬유

    DTC섬유박물관 기획展, ‘대프리카’ 폭염열기 녹인다

    ‘동실이몽’…휴가철 가족단위 관람객 유치

    • DTC섬유박물관이 휴가철을 맞아 가족단위 관람객 유치에 나선다. 이달 8일부터 18일까지 8회에 걸쳐 열리는 어린이 체험교육프로그램 ‘동실이몽(同실異夢)’이다. 매주 수요일~토요일 나흘씩 박물관 4층 디자인스튜디오에서 여름방학을 맞은 7~12세 어린이가 대상이다.



      베틀, 물레 등 전통직기에서 현대 직물기계 등 박물관 전시물을 관람하고 실과 옷감을 만드는 생산과정을 이해하는 프로그램이다. 전래놀이인 실뜨기 놀이, 실굴려 모양만들기, 스트링아트 체험으로 구성됐다.


      체험을 위한 모든 비용은 무료. 섬유박물관 이태현 학예사는 “어린이들이 체험활동을 통해 또래들과 어울리는 협동, 배려심을 기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박물관 1층에서 열리는 ‘섬유를 그리고, 예술을 입다’ 전시는 8월을 맞아 참여 작가 폭을 넓혀 청년 작가들의 작품세계를 대중들에게 공개한다.


      DTC섬유박물관과 아트코파는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작가 작품을 콜라보 제품으로 재탄생시켜 미래 산업의 하나로 각광받는 ‘아트콜라보’의 진수를 보여준다는 계획이다. 칠석(七夕)날이 되는 8월 17일부터 19일까지는 베틀로 명주짜기 시연과 물레를 직접 돌려보는 체험 등이 준비된다.



      한국섬유 페이스북 한국섬유 트위터

    2018-08-01 13:50:20

    정기창기자 kcjung100@ktnews.com

    Copyright ⓒ 한국섬유신문사 (www.k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