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섬유신문

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2018년 10월 17일 (수)

데일리뉴스

전체뉴스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뉴스보기
    HOME   l 섬유   l 섬유

    태평양물산 “올 매출 1兆 올린다”

    우모사업 영업 정상 궤도 진입
    전환사채 자본전환 등 재무구조 개선

    • 태평양물산(대표 임석원)이 2017년 영업이익 243억을 돌파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해 업계 기대를 모은다. 태평양물산은 지난 5일 손익구조 30% 변동공시를 통해 2017년 영업이익이 243억 원, 당기순이익은 99억 원을 기록하며 매출액은 전년 대비 약 6.6% 증가한 9221억 원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흑자전환에 대해 태평양물산은 단가하락으로 적자를 면치 못했던 우모사업이 정상 궤도로 돌아오면서 영업이 개선됐고, 전환사채 및 신주인수권부사채 178억 원이 자본으로 전환, 재무구조가 개선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태평양물산 관계자는 “의류사업에서 수주 증대에 따른 일시적 인건비 증가 및 전년 대비 평균환율 하락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매출액이 약 6.6% 증가했다는 실적이 고무적”이라며, “올해는 신규 해외생산법인의 초기 생산성 향상과정에서 발생했던 일시적인 비용 증가분을 개선해서 더 높은 수익성과 성장세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평양물산은 올 한해 기존 사업과 함께 다방면의 의류수주에 집중, 2018년 매출액 1조 목표를 책정했다.

      한국섬유 페이스북 한국섬유 트위터

    2018-02-09 13:50:13

    김임순기자 sk@ktnews.com

    Copyright ⓒ 한국섬유신문사 (www.k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