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섬유신문

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2017년 11월 18일 (토)

데일리뉴스

전체뉴스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뉴스보기
    HOME   l 패션   l 컬렉션

    2018 S/S 하이서울패션쇼 - 신진의 패기·열정…런웨이 수놓은 개성의 물결

    뛰어난 독창성 알리며 국·내외 마켓 정조준

    • 테리엇
      김나랑 디자이너의 테리엇(TERIAT)은 명마 ‘시크릿테리엇’에서 모티브를 얻어 탄생한 브랜드 명에서 보여지듯 승마복을 베이스로한 의상으로 S/S와 F/W의 경계를 무너뜨린 시즌리스 컬렉션을 선보였다.


      의상은 승마의 귀족스포츠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승마복이 가진 실루엣을 캐주얼하게 풀어냈다. 소재는 캐시미어와 울, 자카드 등 고급원단과 함께 이와 반대로 메모리, 폴리, 스트링끈, 스토퍼와 같은 저가의 부자재를 함께 사용해 하이엔드의 경계를 무너뜨리는 시도가 돋보였다.



      프릭스
      김태훈 디자이너의 프릭스(Freaks)는 구조적인 입체패턴이 강점인 중성적 감성의 컨템포러리 여성복 브랜드다. 이번 시즌 프릭스는 기존의 구조적인 실루엣에 러블리한 매력을 더한 의상들을 선보였다.


      기존의 포멀한 오피스룩에서 탈피, 전반적으로 캐주얼하게 풀어낸 것이 특징이며, 가볍고 통통 튀는 컬러들을 사용해 생기 있는 느낌으로 연출했다. 특히 일러스트레이터 이수연과 협업을 하고 원단·프린트 개발을 하는 등 다양한 시도가 눈길을 끌었다.

      블랭크
      이지원 디자이너의 블랭크(BLANK)는 ‘faire du roller’란 테마로 인상적인 런웨이 데뷔무대를 치뤘다. 틴에이지 문화에서 영감을 받아 친숙한 아이템들을 재해석한 이번 컬렉션은 오렌지, 옐로, 블루 등 경쾌한 컬러감과 함께 타이포 디테일, 액세서리 등으로 스타일링 해 블랭크만의 아이덴티티를 보여줬다.

      블랭크의 시그니처 스타일인 경쾌한 스트라이프와 함께 스트릿 무드를 결합한 액세서리 스타일링으로 틴에이지컬쳐라는 콘셉트를 블랭크만의 무드로 풀어내며 경쾌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아뜰리에 델 쏠
      윤정연 디자이너의 아뜰리에 델 쏠(Atelier del sol)은 보티첼리 작품 ‘비너스의 탄생’을 주제로 컬렉션을 선보였다. 이번 시즌 아뜰리에 델 쏠은 진주, 조개껍질, 비너스와 같은 주제가 담고 있는 내용을 플리츠 디테일, 차분한 컬러로 표현하는 등의 방식으로 의상을 전개했다.

      컬렉션은 전반적으로 H라인 디자인을 살려 자연스러운 실루엣을 담은 편안한 라운지 웨어가 주를 이뤘다. 특히 아뜰리에 델 쏠의 강점인 ‘eco-friendly’ 내세워 홍합, 전복, 소라, 조개, 꼬막 껍데기와 같은 재료들을 재활용해 만든 액세서리를 스타일링 하는 등 주제에 적합한 연출이 돋보였다.

      그라피스트 만지
      김지만 디자이너의 그라피스트 만지(GRAPHISTE MAN.G)는 그림 그리는 창작 행위자체를 옷에 담아낸 스트리트 무드 컬렉션을 선보였다. 길거리 그라피티 아트에서 보여지는 자유분방함과 거친 느낌으로 서브컬처 감성을 표현했으며 옷에 물감, 페인트를 흩뿌리고, 문지르는 방식으로 김 디자이너의 아이덴티티를 드러냈다.


      두칸
      최충훈 디자이너의 두칸(DOUCAN)은 이번 시즌 ‘LOVE IS RED’를 테마로 레드 컬러의 다양한 변주를 시도했다. 전반적으로 페미닌한 의상이 주를 이뤘으며, 두칸 특유의 화려한 프린트 패턴과 시즌 포인트 컬러인 레드를 통해 ‘자신을 표현하는데 주저함 없는 여성’을 연출했다.

      퍼스타드
      서원DF(대표 이희조)의 어반 스포티브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퍼스타드(Firstard)는 미니멀리즘 감성을 가미한 모던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이번 시즌 퍼스타드는 현 트렌드를 반영한 스포티한 실루엣에 컨템포러리 감성을 담아 어반 스포티브룩을 대거 런웨이에 올렸다. 세라믹 원단 원피스, 후드점퍼, 시스루 스커트 등 위트 있는 믹스매치와 기능성 소재와의 조합이 돋보였다.


      딤에크레스
      김홍범 디자이너는 본인의 세컨드 라벨 딤에크레스(DIM. E CRES.)로 18S/S 패션위크 무대에 올랐다. 특유의 레이어드 스타일과 함께 톤 다운된 옐로우, 오렌지, 브라운, 그린, 버건디, 네이비 등 차분한 컬러 매치를 통해 너디(nerdy)한 매력이 돋보이는 캐주얼룩을 선보였다.

      특히 성인 모델들이 아동모델들과 함께 과자 봉지를 들고 있거나 자유분방한 포즈를 취하는 등 이색 프레젠테이션 형식으로 의상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노이스트
      강민정 디자이너의 노이스트(NOIXTE)는 이번 시즌 ‘UNUSUAL DESERT(이색적인 사막)’을 주제로 디자이너 본인이 이집트 사막여행에서 느꼈던 감성을 심플하고 웨어러블하게 풀어낸 컬렉션을 선보였다.

      단순히 사막에 대한 이미지를 전달하는 것이 아닌, 사막의 풍경에서 느꼈던 감성들을 비대칭 라인으로 풀어내거나, 모래의 반짝거리는 느낌을 재해석해 구조적인 패턴으로 완성했다. 특히 언발런스하게 달린 자켓 단추, 허리선과 햄라인에 기능적으로 사용된 셔링 러플들은 컬렉션의 위트와 완성도를 높여 줬다.


      비헤더
      현배영 디자이너의 비헤더(beheder)는 ‘de·vi·ate’를 주제로 틀에 박힌 일상에서 벗어나 일탈을 꿈꾸는 현대 여성들을 상상하며 만든 컬렉션을 런웨이에 올렸다. 실용성을 중심으로 한 내츄럴 무드의 데일리 웨어가 주를 이뤘으며 과장된 실루엣과 디테일을 배제한 힘을 뺀 느낌이 강했다.

      저스트 인 스타일
      이정화 디자이너의 저스트 인 스타일(JUST IN STYLE)은 ‘플라스틱 큐트’를 주제로 기존 여성스러운 저스트인스타일의 무드를 좀 더 캐주얼하게 풀어냈다.

      메쉬, 노방, 쉬폰 등을 사용한 시스루 스타일과 함께 도트, 체크, 스트라이프 패턴을 솔리드 원단과 믹스매치해 러블리한 디자인의 블라우스와 원피스 등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저스트 인 스타일은 이번 컬렉션을 통해 처음으로 슈즈, 가방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주빈
      김진옥 디자이너의 주빈(ZUVIN)은 현대 여성에 대한 다각적인 접근을 시도하고, 새로운 여성성 제시를 통한 평등한 미래를 테마로 컬렉션을 공개했다.

      김 디자이너는 여성의 전유물인 코르셋을 셔츠와 원피스 위에 벨트 형태로 스타일링 하는 방식으로 주제를 풀어냈다. 또한 거칠고 강한 데님과 부드러운 레이온과 같이 대비되는 소재를 믹스매치해 여성이 가지고 있는 강함과 부드러움을 표현하는 방식으로 컬렉션을 완성했다.

      에프코코로미즈
      이세진 디자이너의 에프코코로미즈(F.cocoromiz)는 실용성에 무게를 둔 모던 로맨틱 컬렉션을 선보였다. 컬렉션은 전반적으로 심플하면서도 클래식한 데일리웨어가 주를 이뤘으며 화이트, 그레이, 네이비 등 모던한 컬러와 함께 톤 다운된 블루, 베이지 컬러를 사용한 모던한 의상이 런웨이에 올랐다.


      랭앤루
      박민선·변혜정 디자이너의 랭앤루(Lang&Lu)는 하이서울쇼룸 패션쇼를 통해 국내 첫 런웨이 데뷔를 치렀다. 듀오 디자이너는 이번 시즌 ‘레트로글램(Retro glam)’을 테마로 인생의 가장 찬란한 순간을 랭앤루만의 강렬한 색감과 패턴으로 표현했다. 채도 높은 핑크, 옐로우, 그린 등의 컬러와 별, 도트, 트로피컬 등 통통튀는 색감과 화려한 프린트의상을 대거 선보였다.

      이밖에도 랭앤루의 시그니처 아이템인 ‘저지원피스(Jersey dress)’와 ‘에코퍼(eco-fur)’는 물론 수트, 팬츠, 수영복, 악세서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아이템을 선보이는 등 눈이 즐거운 컬렉션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까이에
      김아영 디자이너의 까이에(CAHIERS)는 황량한 사막 속에 숨겨진 화사함을 주제로 컬렉션을 전개했다. 김 디자이너는 사막의 사구에서 모티브를 얻어 곡선과 절개, 러플, 플리츠, 셔링 등으로 표현했으며 실크, 시폰, 저지 등을 이용해 부드러운 소재감의 변주를 보여줬다. 컬러는 베이지를 중심으로 피치, 옐로우, 카키, 핑크 등 화사한 컬러감을 더해 사막에 숨겨진 보석 같은 매력을 연출했다.


      더캄
      감선주 디자이너의 더캄(TheKam)은 ‘현대화된 과거(A modernized past)’를 주제로한 모던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감 디자이너는 과거의 워크웨어를 재해석한 기본에 충실한 테일러링으로 주제를 표현했다. 포멀하고 베이직한 원피스, 셔츠, 아우터에 워크웨어에서 가장 자주 보여지는 디테일과 스킨베이지, 블랙, 화이트와 같은 컬러를 사용하는 방식으로 나타났으며, 더캄 특유의 부드러움과 절제된 감성, 세련미가 돋보였다.
      /이영희 기자 yhlee@ktnews.com
      /조동석 기자 zoddong@ktnews.com



      한국섬유 페이스북 한국섬유 트위터

    2017-11-03 16:35:12

    패션부기자 ktnews@ktnews.com

    Copyright ⓒ 한국섬유신문사 (www.k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