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섬유신문

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2018년 12월 19일 (수)

데일리뉴스

전체뉴스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뉴스보기
    HOME   l 패션   l 잡화

    2030 잡아라…패션업계, 이색전시 봇물

    고객과 소통 전제 ‘체험형 전시’ 확산

    • “루이까또즈 아트전은 장갑이 정원에 핀 꽃처럼 전시되어 있으니 흥미로워요. 섬세한 부분까지 공들여 제작한 장인기술이 느껴져요. 흔히 사용하는 장갑을 다른 관점으로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된 것 같아 좋습니다.”(직장인 김연아 씨·여·26)


      전시회가 젊은 층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전시는 작품과 사진을 찍고 다양한 체험 요소를 즐기는 적극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변모하고 있다. 전시 소재도 관람객 연령과 관심사를 반영했다. 예술작품으로 탈바꿈한 장갑부터 고전과 캐릭터의 이색 결합, 어린 시절의 추억이 담긴 레고를 소재로 하는 등 흥미로운 전시가 관람객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 장갑이 꽃이 되다…관람객 급증세
      대표적인 공간이 루이까또즈의 오뜨꾸뛰르 장갑&향수 아트전 ‘랑데부, 그녀를 만나다’ 전시다. 2월 11일까지 서울 논현동 플랫폼엘에서 진행되는 전시는 방한용이나 패션 소품으로 익숙한 장갑에 상상력을 불어넣은 예술 작품으로 젊은 층의 관심을 사로잡고 있다. 전시 공간을 거실부터 욕실, 침실, 드레스룸으로 이어지는 프랑스 파리에 살고 있는 여인의 방처럼 꾸며 색다른 공간에 초대된 것 같은 느낌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랑데부-만남을 테마로 한 이번 전시에는 ‘그녀의 방’ ‘그녀의 향’ 등 공간마다 독특한 스토리를 담아 완성했다. 겨울의 정원에는 유럽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장갑 디자이너 토마신 바르느코브(Thomasine Barnekow)와 협업한 장갑 아트전도 마련했다. 다양한 가죽 소재에 꼬임과 매듭 기법을 적용한 장갑을 볼 수 있다.


      장갑은 열대 정원 속 피어난 꽃이나 새의 형상을 담아내는 등 평소에 보기 힘든 독특한 작품으로 시각적 즐거움을 더했다. 또한 빛에 반사돼 오묘한 빛을 자랑하는 유리공예 작품과 특별히 제작한 향수들을 직접 맡아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체험 묘미를 더했다.


      ■ 고전과 캐릭터의 결합…체험 가득
      고전과 캐릭터를 결합한 이색 작품과 다양한 체험 공간으로 젊은 층과 소통하는 전시회가 있다. 카카오프렌즈는 대림미술관과 함께 유명 박물관을 연상시키는 공간에 카카로프렌즈 캐릭터로 고전 작품을 패러디한 전시 프로젝트 ‘뮤제 드 카카오 프렌즈’를 진행하고 있다. 5월 27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친숙한 캐릭터인 카카오프렌즈가 미학적 형식으로 확장돼  예술적 감흥을 불러일으키는 문화 아이콘으로 거듭하는 과정을 표현했다.


      전시 공간에는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하고 있는 5명의 국내 아티스트의 손을 거쳐 패터디 예술 작품으로 탄생된 라이언, 무지, 어피치 등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를 만날 수 있다. 각 섹션에는 관람객이 카카오프렌즈 캐릭터와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스팟, 벽면 전체를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일러스트를 배치해 관람객들이 직접 캐릭터를 채색할 수 있는 공간 등이 있다.


      ■ 어린 시절 향수 불러일으키는 ‘레고’
      어린 시절 흔히 가지고 놀던 레고를 활용해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는 전시도 있다. 디 아트 오브 더 브릭(The Art of the Brick) 전시회는 아이들 장난감으로 인식되던 레고 브릭을 사용해 3차원 대형 조형물부터 지구본, 전화기 등 아기자기한 생활 소품까지 다양한 작품을 공개했다. 2월 4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 아라아트센터에서 만나볼 수 있다.


      명작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내용을 기반으로 새로운 체험, 화려한 영상과 조명 장치, 특별한 소품들을 만날 수 있는 전시도 있다. 3월 1일까지 서울 성수동 갤러리아포레에서 열리는 앨리스 : 인투더래빗홀(ALICE : Into The Rabbit Hole) 전시는 앨리스와 원더랜드를 현대적 감각의 미디어아트로 재구성했다.


      프로젝션 맵핑 기술을 기반으로 빛과 영상, 음악이 어우러진 동화 속 판타지를 경험할 수 있다. 원작 소설에 등장하는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에피소드들을 활용한 인터랙티브 존도 마련했다.



      한국섬유 페이스북 한국섬유 트위터

    2018-01-12 13:27:24

    정정숙기자 jjs@ktnews.com

    Copyright ⓒ 한국섬유신문사 (www.k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