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섬유신문

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2018년 05월 21일 (월)

데일리뉴스

전체뉴스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뉴스보기
    HOME   l 패션   l 여성복

    한섬 “이젠 옷 미리 입어보고 사세요”

    무료 반품 가능 혁신 서비스 홈 피팅 서비스 ‘앳홈’ 전개

    • 한섬(대표 김형종)의 온라인몰 ‘더한섬닷컴’에서 구매 전 옷을 미리 입어보고 살 수 있는 배송 서비스 ‘앳 홈’을 패션·유통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홈피팅 서비스로 구매 전 미리 입어보고 무료 반품도 가능한 혁신적인 서비스다. VIP와 온라인 우수 고객을 위해 전담 물류팀 가동으로 전용 패키지 개발로 고품격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한섬측은 “새로운 패션 소비 채널로 떠오른 온라인 시장 공략을 위해 차별화된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를 선보인다”며 “프리미엄 전략으로 다른 패션몰과 차별화하기 위해 한섬만의 고품격 배송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자사 온라인몰 ‘더한섬닷컴’에서 구매하기 전 원하는 옷을 고객이 직접 집에서 입어볼 수 있는 홈 피팅 서비스인 ‘앳 홈(at HOME)’을 통해 잠재 고객 흡수에 적극 나선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결합한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의 일환으로 ‘픽업 서비스(온라인에서 구매한 상품을 가까운 매장에서 수령)’나 ‘큐레이션 서비스’(고객이 사전에 입력한 정보를 바탕으로 제품 추천) 등을 선보인 적은 있으나, 홈피팅 서비스를 도입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앳 홈’ 서비스는 고객이 구매 전 한섬 옷을 집에서 입어볼 수 있는 서비스로, 더한섬닷컴에서 판매하는 상품 중 옷걸이 모양의 아이콘이 표시돼 있는 상품에 한해 최대 3개 상품까지 선택할 수 있다. 고객은 선택한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은 뒤, ‘앳홈 신청하기’ 버튼을 누르고 원하는 배송 시간대를 고르면 된다. 해당 상품은 ‘앳 홈’ 담당 직원과 서비스 전용 차량을 통해 배송되며, 고객은 이틀 안에 원하는 상품을 골라 결제하면 된다. 배송된 3개 상품 중 결제하지 않은 상품은 ‘앳 홈’ 담당 직원이 무료로 회수하고, 3개 상품 모두 결제하지 않아도 별도의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


      한섬 관계자는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프라임 회원에 한해 최대 15개 품목까지 구매 전 미리 입어볼 수 있는 ‘프라임 워드로브(Prime Wardrobe)’를 작년에 도입했다. 글로벌 명품 온라인쇼핑몰인 네타포르테도 VIP 고객 대상으로 홈 피팅 서비스를 운영 중”이라며 “온라인 플랫폼 기반의 기업들이 오프라인 매장과 동일한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홈피팅’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어 적용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섬 측은 ‘앳 홈’ 서비스를 한섬 VIP 고객 및 온라인몰 우수 고객 대상으로 배송지 기준 서울 강남·송파·서초·용산·마포구에 한해 시범적으로 운영한다. 서비스 대상과 지역은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앳 홈’ 서비스로 구매가 가능한 제품 풀(Pool)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현재 ‘앳 홈’으로 구매가 가능한 브랜드는 타임·마인·시스템·SJSJ 등 국내 브랜드를 비롯해 ‘폼’ 편집숍 등 총 21개 브랜드이며, 약 1300여 개 품목이다.


      한섬은 ‘앳 홈’ 서비스 운영을 위해 우수 고객 주문 건만 담당하는 별도의 전담 물류팀도 운영할 예정이다. 검수·포장 담당자가 상품 상태를 직접 확인했다는 서명 날인과 리본 장식 등 디자인 요소가 들어간 전용 패키징도 개발해 배송 서비스 품질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섬 관계자는 “온라인 전용 상품 개발 및 ‘앳홈’ 등 특화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패션 관련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고객과 소통하는 커뮤니케이션 채널로서 차별화된 쇼핑 환경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섬유 페이스북 한국섬유 트위터

    2018-01-26 17:37:50

    나지현기자 jeny@ktnews.com

    Copyright ⓒ 한국섬유신문사 (www.k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