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창간특집     • 섬유의날특집     • 무역의날특집    • 신년특집    • 각호별특집    • 패션브랜드100선    • 證市 레이더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전체기사
 • 섬유
 • 패션
 • 유통
 • 기타
 • 데일리뉴스
 • 피플(인터뷰)
 패션
 • Collection
 • Trend
 • Fashion Photo
 • 패션브랜드 100선
• 구인구직
 •  채용 정보
 •  채용 등록
 •  인재채용검색
 •  인재정보
 •  이력서등록/수정
 구독신청
 만평
 포토
 PDF(한글)
 스쿨존
 • 대학
 • 학원
 • 디카사랑
 • 각종행사
 특집
 • 창간특집
 • 섬유의날특집
 • 무역의날특집
 • 신년특집
2682호   발간일 :2012-04-19     
섬유신문홈 > 특집 기사 >
[3월 주요 百 여성 커리어 매출 현황] 갈수록 축소 ‘커리어 조닝’…대책마련 시급
- ‘후라밍고’ 상위, ‘쉬즈미스·엠씨’ 선전

갈수록 축소되는 커리어 조닝의 대책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지난해 엘레강스 조닝으로 층간이동하며 지속적인 매출 하락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효율성을 이유로 올 봄 백화점 MD개편 시 아예 커리어 상품군을 없앤 점포도 있다.

매출 순위에 따라 점차 자리보전 자체가 힘들어지자 업체들은 정상 판매보다 행사 매출 비중을 더욱 키우고 있다. 연중 진행되는 잦은 행사에 집객 효과는 떨어지며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는 실정이다.

한 업체 관계자는 “갈수록 악화되는 유통 환경으로 백화점을 근간으로 두고 있는 커리어 브랜드들의 영업이 더욱 힘들어지고 있다”며 “기존 유통에만 의존하기보다 다 채널화, 상품 변화 등 수익 개선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 3사 백화점 매출 합계는 ‘쉬즈미스·엠씨·후라밍고’(표 참조)가 상위를 리드했다. 점당매출은 ‘후라밍고’가 7543만 원으로 상위를 석권했으며 이어 ‘쉬즈미스’가 7220만원, ‘엠씨’가 7126만 원으로 순위권에 랭크됐다.

롯데백화점은 ‘쉬즈미스·후라밍고·엠씨’가 외형(표 참조)을 이끌었으며 점당매출은 ‘후라밍고’가 7092만 원, ‘쉬즈미스’가 6960만 원, ‘엠씨’가 6661만 원으로 순위권에 올랐다.

현대백화점은 ‘후라밍고·벨라디터치·요하넥스’(표 참조)가 상위에 올랐으며, 점당매출은 ‘안지크’가 9727만 원으로 효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벨라디터치’가 8887만 원, ‘후라밍고’가 8580만 원을 기록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엠씨·앤클라인·아이잗바바’(표 참조)가 3강 구도를 형성했으며, 점당매출은 ‘엠씨’가 9932만 원, ‘쉬즈미스’가 9686만 원, ‘아이잗바바’가 8967만 원을 기록했다. 

나지현기자   jeny@ktnews.com 2012년 4월 18일 수요일
<Copyright ⓒ KT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의견쓰기
작성자   
표정              
의견쓰기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현재byte)
`
면방, 임금인상률 2.8% 결정
섬산련 차기 회장 추대 9부 능선..
[제언] ■ 구본창 텍맥스 사장 -..
발렌티노코리아 설립
저성장시대 돌파구, 변화의 키..
하반기 NEW 페이스는? - 패션계..
방협, 임금협상 2.8% 인상안 합의
KOTITI, 홍콩 섬유기술 세미나 ..
패션계는 “스펙? 인성과 끼(감..
[VM 바로보기<2>] VM과 VMD..
섬산련 차기 회장 추대 9부 능..
방협, 임금협상 2.8% 인상안 합의
KOTITI, 홍콩 섬유기술 세미나..
[VM 바로보기<2>] VM과 VMD (1)
[제언] ■ 구본창 텍맥스 사장 ..
“월급 모아 살림살이 마련하고..
신발 제조사 ‘건종’ 국내 1호..
‘함께 열어가는 효성 100년’
면방, 임금인상률 2.8% 결정
“섬유패션 ‘首長추대’ 막 ..
[Interview] ■ SG세계물산, ‘바쏘옴므’ 이문하 부장 - 정체성 확고한 ‘바쏘옴므’ 착한 행보
중가 캐릭터 조닝 확실한 자리구축제품밸런스 강화·아이템특화로 승부...
 [이슈 터치] 오서희 몬테밀라노 대표 - ..
 [Hot Issue] ■ ‘테네비스’ 개발자 보..
 [인터뷰] ■ 제시앤코 ‘알렉시스앤’ 김..
   |      |      |      |      |      |      |